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남아가 틱이나 ADHD가 많은 이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의하면 틱, ADHD, 발달장애 등 급증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남성이 여성의 3배 이상으로 차지하고 있습니다.
왜 유독 남아가 여아보다 많을 까요?

XX태아 (여아)와 XY태아(남아)는 임신 6주 까지는
그 생식기 구조가 똑같아요.

임신 6주까지의 태아는 양성으로서 남자나 여자가 되는데 필요한 기관들을 함께 가지고 있거든요.

6주가 지나면 Y염색체는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겐을 만들라는 지시를 내려
생식선이 남성으로 발달하도록 해요.

태아가 자라기 위해서는 다양한 영양분과 호르몬이 필요하므로 산모는 이를 계속 공급해줘요.

이때 남아가 원하는 호르몬은 여자인 산모가 충분히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변환시켜 전달해야해요.

그런데 산모가 외부의 영향으로 스트레스를 받게되면 어떻게 될까요?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태아에게 필요한 호르몬을 만드는 대신 코티졸을 만드는데 에서지를 써요.

태아에게 영양분을 주는 것보다 산모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더 시급하기 때문이죠

그럼 태아는 영양을 충분히 받지 못해 발달이 느려질 수 있어요.

그래서, 남아들이 여아들보다 스펙트럽 장애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져요.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신적, 신체적, 영양적, 환경적, 영향이 매우 중요합니다.

밸런스브레인 김해센터 상담문의 055-754-2043

남성이 여성의 3배 이상으로 차지하고 있습니다. 왜 유독 남아가 여아보다 많을 까요?
XX태아 (여아)와 XY태아(남아)는 임신 6주 까지는 그 생식기 구조가 똑같아요.
임신 6주까지의 태아는 양성으로서 남자나 여자가 되는데 필요한 기관들을 함께 가지고 있거든요.
6주가 지나면 Y염색체는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겐을 만들라는 지시를 내려 생식선이 남성으로 발달하도록 해요.
태아가 자라기 위해서는 다양한 영양분과 호르몬이 필요하므로 산모는 이를 계속 공급해줘요.
이때 남아가 원하는 호르몬은 여자인 산모가 충분히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변환시켜 전달해야해요.
그런데 산모가 외부의 영향으로 스트레스를 받게되면 어떻게 될까요?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태아에게 필요한 호르몬을 만드는 대신 코티졸을 만드는데 에서지를 써요.
태아에게 영양분을 주는 것보다 산모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더 시급하기 때문이죠.
그럼 태아는 영양을 충분히 받지 못해 발달이 느려질 수 있어요.
그래서, 남아들이 여아들보다 스펙트럽 장애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져요.
댓글영역
임주영2017년 11월 3일 오후 11:49

황교안 도 즉시 남아들만 첫임신 및 첫진통 횟수 아주 늘려서 모유수유와 첫출산 의 삶을 살아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