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스너프 필름’ 찍고 살인·강간한 이들… ‘인간의 존엄을 상실한 죄인’

“여성을 묶어놓고 (일부러 ) 피를 흘리게 하고, 그 혼절한 상태에서 조금씩 (여성의 ) 얼굴이 경련이 일어나는 거 같더라고요. 그걸 촬영을 하다가….”

‘스너프 필름’(폭력, 살인, 강간 등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트위터 등 각종 SNS에서 활발하게 언급되고 있다. 22일 MBC 보도 때문이다. 강남 최대 클럽이라고 꼽히는 ‘아레나’에서 VVIP들이 이용하는 오피스텔을 따로 마련해 ‘스너프 필름’을 촬영한 정황이 드러났다. 보도에 따르면, ‘소각팀’이라는 전문 조직이 주삿바늘을 태우고 혈흔을 지우는 시약을 뿌리는 등 뒤처리를 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