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섹스+돈+권력=버닝썬?’... 잘 나가던 사업가 승리에게 떨어진 ’날벼락‘

빅뱅 멤버이자 사업가로 맹활약해왔던 승리(본명 이승현·29)가 각종 의혹에 휩싸여 홍역을 치르고 있다. 사내 이사로 근무했던 클럽 버닝썬의 VIP룸에서 일어난 성폭력 의혹, 클럽 내 마약 유통 의혹에 이어 최근에는 승리가 성상납을 주도했다는 폭로까지 터져 나오면서 큰 위기상황에 봉착한 모습이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