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작가가 되고 싶다면 글을 잘 써야 할까?

이 댓글을 읽으면서
"잘 쓴다는 것이 무엇이지?"
라는 의문이 들었다.

나의 경우에도 피곤할 때에는 복잡하고 어려운 글이 싫어진다.
그래서 결과가 뻔한 피곤하지 않은 소설을 읽는다.

때로는 반전있는 소설이 읽고 싶어서,
그런 책을 골라본다.

나처럼 같은 독자라고 해도 취향이 일관적이지 않은 것이다.

그런데 나는 왜 잘 쓰는 것에 집착하고 있었을까...?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