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한겨레신문 신년 인터뷰 <개헌>

"개헌과 2018 지방선거와 동시 국민투표는 정치권이 약속했고 사회적으로 합의가 된 상태다. 그런데 정치권이 약속을 어기고 신의도 버린 채, 지방선거 동시 개헌 국민투표의 유·불리만 계산하고 있다. 헌법은 주권 재민의 한 표현양식이다. 개헌의 결정권은 오직 국민에게 있다."

인터뷰 영상, 발언 포스팅 보기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