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서베이 결과] 미스터트롯 콘서트 취소 논란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던 ‘미스터트롯’의 콘서트가 결국 연기되었습니다. 제작사 쇼플레이는 22일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감사콘서트의 첫 주차인 24~26일 5회 공연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는데요,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총 15회에 걸쳐 진행 예정이었던 나머지 서울 공연에 대해서는 “27일까지 최종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초 4월 예정이었던 공연을 5월 말, 다시 6월 말로 세 차례 연기한 이들이 공연을 이틀 앞두고 네 번째 연기 소식을 전하게 된 것은 송파구청이 지난 21일 송파구청이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행정명령 공고를 냈기 때문입니다. 이날 저녁 올림픽공원으로부터 시설 중단명령을 받은 쇼플레이 측은 “4일간의 셋업을 마치고 리허설을 하루 앞둔 상태에서 통보를 받고 출연자와 스태프들이 넋을 잃었다”고 하였습니다.

이들은 “갑작스러운 행정기관의 통보에 무대, 음향, 조명을 비롯한 공연장비들과 3주간 공연을 진행하기 위한 물품들과 방역장비 등을 모두 공연장 안에 둔 상태”라며 “방역비용으로만 10억이 넘는 금액을 투입해 공연을 안전하게 진행하고자 노력했으나 공연 제작비용을 수십억을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고 설명하였는데요,

티켓 오픈과 동시에 전 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한 제작사 측은 “공연을 기다려주신 관객분들에게 죄송하다”며 “이러한 문제들을 깊이 있게 논의하지 않은 채 공연 3일 전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처사에 당혹감을 감출 수 없다”고 재차 강조하였습니다.

송파구청은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로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가장 높은 ‘심각’ 단계 유지 중이며 송파구에서 최근 5일 내 9명 이상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눈에 띄게 급증하고 있다는 이유로 21일 오후 12시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 공공시설 내 5000석 이상 대규모 공연 집합 금지를 알렸습니다.

그런데 송파구청은 지난 21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사흘에 걸쳐 구청 직원 등 500명을 대형 공연장에서 진행 중인 유명 뮤지컬 공연에 초대하여 관람을 하여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박성수 송파구청장도 21일 뮤지컬 관람에 동행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1200석 규모의 이 공연장은 민간 극장이라 ‘좌석간 거리두기’ 의무가 없고 이를 시행하지 않는 곳입니다.

홍보담당관실은 “박성수 구청장이 21일 함께 공연을 본 것은 코로나 국면에서 특히 힘든 업무를 수행한 직원들의 사기 진작 차원”이라며 “뮤지컬 공연은 실내 공연장에 수천명이 한꺼번에 모이는 트롯 공연과는 전혀 다른 문제다. 트롯 공연은 노래를 따라 부르기 때문에 비말 감염 우려도 크다”고 해명하였습니다.

미스터트롯 공연 불허 사태로, 코로나19 상황에서의 공연 기획을 한 제작사 측, 거기에 갑작스럽게 중단을 명령한 행정기관, 사회적 거리두기의 기준 등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여쭤봅니다!

#미스터트롯 #콘서트 #취소 #송파구 #송파구청 #코로나 #쇼플레이 #임영웅 #사회적거리두기 #트롯

#블록체인 #투표 #여론조사 #서명운동, #더폴 #THEPOL

앱에서 더 자세히 확인하기 :
https://creator.thepol.com/shortlinks/850d2b48-19d5-4540-91b1-69e237f81457

댓글영역
THEPOL7월 27일 오후 05:59

더폴 홈페이지 : https://www.thep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