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당신 안에 당신이 모르는 예술가가 있다"

쉽게 쓰여진 글이 좋죠. 깊이 있는 글도 좋고요. 중요한 건 내가 쓸 수 있는 글이 무엇인지 찾아내는 것이에요. 저는 자기만의 스타일, 나만이 쓸 수 있는 글을 찾아내려는 시도, 과정이 가장 중요하다고 봐요. 그게 글쓰기의 본질 같아요.
-
<무엇이든 쓰게 된다> 김중혁 작가 인터뷰 中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