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위즈덤하우스친구 1,903

(주) 위즈덤하우스 미디어그룹입니다.

포스트 메뉴

나는 있잖아,
네가 웃는 게 좋아.
네가 웃는 걸 보는 건 언제나 새롭고
또, 그때의 계절과 상관없이
그 순간을
누군가를 사랑하기에
가장 좋은 온도로 바꿔주거든.

______________________
이번 발렌타인데이에는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소중한 사람에게 『모든 순간이 너였다』를 선물해보세요.

http://bit.ly/2BpY5Pz

<김영철 타일러의 진짜 미국식 영어>

a,b,c,d,e 만 알아도 영어 단어를 만들 수 있다?
-
우리는 생각하는 것보다 많은 영어를 알고 있습니다. 단지 활용하지 못할 뿐이지.
언어천재 타일러와 영어 잘하는 개그맨 김영철이 지금부터 여러분 안에 있는 영어를 활성화시켜드립니다.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김영철 타일러의 진짜 미국식 영어> 강연회 영상을 보실 수 있어요

"당신 안에 당신이 모르는 예술가가 있다"

쉽게 쓰여진 글이 좋죠. 깊이 있는 글도 좋고요. 중요한 건 내가 쓸 수 있는 글이 무엇인지 찾아내는 것이에요. 저는 자기만의 스타일, 나만이 쓸 수 있는 글을 찾아내려는 시도, 과정이 가장 중요하다고 봐요. 그게 글쓰기의 본질 같아요.
-
<무엇이든 쓰게 된다> 김중혁 작가 인터뷰 中

혼자 하는 공부에도 정석이 있다!

"공부는 하는데 진도는 안 나가고, 아무리 해도 성적은 제자리걸음...
2018년엔 제대로 공부역전 좀 하고 싶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같은 시간 공부해도 효율이 200% 상승하는 가성비 최고의 공부법

[혼자 하는 공부의 정석]

@ 공부의 필수템 '스톱워치'가 사은품이라는 건 '안' 비밀~ :)

매일 아침 써봤니?

일이 없을 때, 난 매일 놀면서 벌었다!

"저의 꿈은 퇴직 후에도 조금씩 수입을 올리는 것입니다. 취미 삼아 하는 일로 월 100만 원만 벌어도 좋겠어요. 그 꿈을 위해 오늘도 저는 새벽에 일어나 컴퓨터 앞으로 가서 키보드를 두들깁니다."
-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김민식 PD 신간 「매일 아침 써봤니?」 중에서

★도서 구매 시 배우 조인성의 추천사가 담긴(!!) ‘팝업 포스트잇’ 을 드립니다.

매일 써보니 알게 됐다.
인생,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는 걸.

메모는 씨앗을 심는 일이다

메모는 씨앗을 심는 일이다.
메모로 적은 생각에 매일 물을 주지 않으면
곧 말라버린다.

-
<무엇이든 쓰게 된다> 김중혁

작심3일에서 작심365일로! <365 혼공 캘린더>

혼자 공부하려니 자꾸만 무너지죠?
1일 1공부 의지를 불러일으키는 신기한 캘린더

● 만년 일력 + 책이 결합된 신개념 캘린더북
● ‘혼공’을 위한 마음가짐, 공부법 대방출!

"책상 위에 놓기만 해도 공부할 힘이 생깁니다~"
날마다 ‘공부하는 나’로 살아갈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
<365 혼공 캘린더>

**위즈덤하우스 친구추가 이벤트 당첨자 발표**

"위즈덤하우스"를 친구추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첨을 통해 당첨되신 아래 10분께는 개별메시지가 나갈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유익한 책 정보와 유용한 책 이벤트로 찾아뵐게요-

-위즈덤하우스 친구추가 이벤트 당첨자-
강*주
노*은
최*희
슬*
서*우
Kim***ji
김*미
황*지
김*정
조*균

위즈덤하우스와 친구가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위즈덤하우스
친구추가 이벤트**

"위즈덤하우스"를 친구추가 해주신 분들께
추첨을 통해 특별한 선물이 담긴 퍼플박스를 드립니다.

-응모방법
친구추가한 후 위즈덤하우스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면 자동응모됩니다.

-응모기간
5월 23일~6월 5일
-당첨자 발표
6월 6일

*당첨자에겐 개별적으로 카카오톡으로 메시지를 드립니다.
*기존에 위즈덤하우스를 친구추가하신 분도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주시면 자동응모됩니다.

“엄마, 사는 게 참 힘들어.”
책을 읽던 아이가 말한다.
“네가 힘들다 하면 어쩌냐? 다른 아이들은, 그래, 학원을 몇 개나 돌면서 공부 스트레스 받는 아이들은 어쩌라고?”
“그 애들은 더 힘든 거지.”

나는 상투적인 답을 했고, 아이는 진심을 담은 말을 했다. 그러니 나로서는 더 할 말이 없다.


-
『하루 10분 엄마의 인문학 습관』
http://goo.gl/mXQAkJ

바람과 빈 병 -문삼석

바람이
숲 속에 버려진 빈 병을 보았습니다.

‘쓸쓸할 거야.’

바람은 함께 놀아주려고
빈 병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병은
기분이 좋았습니다.

“보오, 보오.”

맑은 소리로
휘파람을 불었습니다.
.
.
.
『내가 아주 작았을 때』
김용택의 어른을 위한 토닥토닥 동시 필사
http://goo.gl/t2Kvpl

간절한 이 그리움들을,
사무쳐 오는 이 연정들을
달빛에 실어
당신께 보냅니다


-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중에서

Copyright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