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칼럼] 얼굴 노화 개선 위한 시술, 증상별 맞춤 조합으로 받아야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 노화를 가장 일찍 민감하게 느끼는 신체 부위는 어디일까? 대부분은 얼굴이라고 답할 것이다. 보통 20대 중반부터 얼굴의 노화를 체감하게 된다. 주로 피부의 잔주름이나 경미한 탄력 저하가 눈에 띄기 시작한다. 시간이 갈수록 점점 깊은 주름과 굴곡이 생기고, 원래의 지방조직이 위축되거나 아래로 하강하면서 라인이 무너지게 된다.

이러한 얼굴 노화를 늦추기 위해서는 일단 자외선 같은 외부 자극에 의한 피부의 외인성 노화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아무리 외부 자극을 줄여도 자연스럽게 진행되는 내인성 노화를 완전히 막을 수는 없다. 피부의 기둥과 같은 역할을 하는 콜라겐이나 엘라스틴 같은 진피의 세포외 기질단백질(extracellular matrix)은 성인의 경우 매년 1% 정도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치 팽팽하게 쳐놓았던 천막의 기둥이 쓰러졌을 때처럼, 기질단백질이 감소한 피부는 처지고 주름이 지게 되는 것이다.

자세한 칼럼 기사 확인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