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중년의 고민 요실금 예방법(부야한의원&태양인이제마한의원)

아무 때나 ‘찔끔’ 소변 실수를 하는 요실금 증상은 주로 중년 여성들에게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요실금으로 병원을 찾는 남성들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말 못 할 고민인 ‘요실금’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보통 요실금 증상이 나타나면 일시적인 실수로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경우가 많다.

또 증상의 고민을 부끄러운 것으로 여겨 의료진의 도움을 받지 않고 속으로 고민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요실금은 심해질 경우 크게 웃거나 운동을 하는 경우에도 실수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준다.

그뿐만이 아니다. 방광 기능에도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예방·치료가 중요하다.




요실금으로 고통받는 여성 중에는 대부분 임신과 출산을 경험하면서 생긴 경우가 많다.

또 비만이나 고령 등 다양한 원인으로 방광경부가 손상돼 요실금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다.



출처 건강천사블로그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nhicblog&logNo=221591706937&categoryNo=15&parentCategoryNo=15&from=thumbnailList



방광을 자극하는 음식은 요실금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음식 조절도 해야 합니다.​

알코올음료, 커피 등 카페인이 함유된 제품, 매운 음식, 초콜릿, 꿀, 설탕 등 해로운

음식은 피하셔야 합니다.

본인의 체질에 맞는 체질식을 하셔서 변비를 치료하시고 해독 및 기혈 순환을 원활

하게 하셔야 합니다. 사람은 몸에 맞는 음식과 맞지 않는 음식이 있으니 본인의 체

질에 맞는 음식이 중요합니다.



체질적으로 모든 체질이 변비가 생깁니다.

하지만 소양인은 신장 방광기능이 약하고 몸에 수분 부족으로 인해 변비가 잘 생기

는 체질입니다. 그래서 요실금 치료를 위해 변비는 반드시 개선되어야 되는 질환입

니다. 소양인 변비는 평소 상체흉격의 발달로 인해 상부로 기운이 잘 막히는 체질

입니다. 열이 상체로 편중되지 않도록 평소 생활습관, 식습관 관리가 필요합니다.



태음인들은 대장이 약해서 잦은 설사 후에 대장 기능이 떨어지고 스트레스가 많은

태음인들은 간열과 위열로 인해서 변비가 생깁니다. 태음인 변비는 평소에 불편함

을 호소하지 않습니다.

소음인도 마찬가지입니다. 소음인들은 소화관 위장기능이 선천적으로 약해서 음식

량이 많지 않습니다. 소식으로 인해서 생기는 변비라 크게 불편함을 주지 않습니다.

태양인들은 간이 약해서 음식에 유독 영향을 받습니다. 태양인 변비 또한 마찬가지

로 기혈순환에 영향을 받으므로 체질개선을 꼭 해야 합니다. 태양인들은 대장 항문

이 약해서 치질 또한 발생이 잘 됩니다.



각자의 체질이 무엇인지 알아야만 요실금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