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나도 '369 증후군'일까? 직장인 우울증에서 벗어나기(부야한의원&태양인이제마한의원)

스트레스 없는 삶이 있을까.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마찬가지.

특히 하루 대부분의 일과를 보내는 직장생활에서 아무리 마인트 콘트롤을 한다 해도 스트레스가 없는 하루를 산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사회라는 정글을 헤쳐나가는 직장인들에게 붙여진 ‘369 증후군’. 1분기 즉 3개월 단위로 업무 수행 평가와 실적 결산 등이 이뤄지는 직장문화에 따라 3, 6, 9개월 단위로 직장인들이 우울증과 무기력증 등을 반복해서 겪는다는 신조어다.



정신이 건강해야 삶이 행복하다. 직장인 우울증에 우리는 어떤 자세로 대처해야 할까?




30세 김성은(여, 가명) 씨는 미국 명문대학 졸업 후 서울로 돌아와 대기업의 난관을 뚫고 당당히 입사했다. 이제 3년 차 어엿한 직장인. 하지만 올 하반기 이직을 위해 입사지원서를 새로 쓰고 있다.



첫 직장, 첫 입사 때의 설레임과 기대는 옛말이 되었고 전문직임에도 불구하고 남자 동기생보다 사내에서 승진하거나 업그레이드할 기회가 전혀 없다는 것이 첫 번째 이유였다.



본인의 정체성에도 의문이 생겼고 불투명한 미래가 불안하기만 했다. 또 업무 강도는 높았고 잦은 야근과 주말을 반납해야 할 일도 있다 보니 복리후생은 남의 일이 되었다.



이직을 고민하면서 두통과 생리불순, 심지어 급체로 응급실을 찾는 사태도 발생했다. 불면증으로 잠 못 드는 날이 많다 보니 업무 중 집중력도 떨어져 상사에게 잔소리를 듣는 일도 종종 발생했다.



회사에 가기 싫어서 아침에 눈을 뜨는 것이 고역처럼 느껴지는 날도 다반사. 결국, 이직을 결정하고 자신의 꿈을 실현할 수 있는 새로운 회사를 찾고 있다.





저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20대는 첫 직장에서 정체성이나 세계관, 30대는 실적에 따라 이뤄지지 않은 급여 수준, 대인관계 형성 및 유지, 40, 50대는 업무에 대한 책임감, 가정과 직장에서 주도권을 잡지 못할 때이다.






직장인 스트레스 극복을 위한 어드바이스






출처: HIDOC



<자가진단>

나는 과연 ‘회사 우울증’일까?




각 문항을 읽어보고 지난 한 달 당신의 생각과 느낌에 가장 가까운 칸에 표시를 해보자.



경도(0~15점) : 특별히 회사에서 우울증 증상이나 질환의 징후가 보이지 않는다.

중도(6~30점) : 회사 우울증 증상이 경미하게 보인다, 주의해야 하는 단계로 자기 관리가 필요하다

고도(30점 이상) : 높은 수준의 회사 우울증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 관련 질병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전문가의 진단과 조언이 필요하다.





출처 건강천사블로그

https://blog.naver.com/nhicblog/221019424182

우울증은 '홧병'의 범주에 속하며

몸에서 끓어오르는 화를 주체할 수 없어서 생기는 증상이며

홧병을 치료하는 한약은 열을 내려줌과 동시에 스스로 몸의 열을 식혀주는 음혈을 만들어 냅니다.



1. 원장님께서 권해주신대로 약을 잘 챙겨드시고, 음식을 잘 라니는것이 중요합니다.

2. 항상 물을 충분이 드세요.

3. 잠을 충분이 주무셔야 합니다. 11시 이전에 주무시기 원해드립니다.

4. 걷기운동하세요.

5. 노래 듣는것도 재미있는 노래로, 텔레비전 프로그램도 재미있는것 보세요.

6. 궁금증이 생기시면 빨리 해소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울증으로 고민하고 계신 분들.

태양인이제마한의원 &부야한의원으로 내원하시어 자세한 상담 받으시기를 권유드립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