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환절기 돌연사 '부정맥'주의보(부야한의원&태양인이제마한의원)

계절 변화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다는 부정맥은 심혈관 질환의 초기 증상이자 돌연사의 직접적인 원인이 될 수 있다.

그래선지 일교차가 부쩍 커지는 가을부터 특히 조심해야 할 질환 중 하나로 부정맥을 꼽는다.

사람마다 차이가 있지만 일단 증상이 나타나면 돌연사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무서운 부정맥의 정체가 궁금하다.

청담동에 사는 51세 정 모(여) 씨는 지난해, 심장이 튀어나올 듯 쿵쾅거리고 심한 어지럼증으로 병원을 찾았다.

평소엔 없던 증상이었는데 이혼으로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은 이후 낮밤을 가리지 않고 심장이 심하게 두근거리고 가슴 부근이 뻐근하고 답답했다. 어느 날은 호흡 곤란으로 당장이라도 죽을 것 같은 공포감도 몰려왔다.

결국 병원에서 부정맥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다행스럽게 심각한 정도는 아니라 이후에도 꾸준한 검진을 받으며 최근 건강 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다.




부정맥 진단을 받았다고 모두 나쁜 게 아니고, 증상이 없는 부정맥이라고 해도 안전한 것도 아니다. 따라서 증상이 나타나면 설사 그 증상이 잠시 왔다가 사라졌어도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통해 어떤 부정맥인지를 알아야 한다.

그래야 생사와 연결되는 일부 부정맥으로 인한 돌연사나 뇌졸중 등을 막을 수 있다,


맥박이 느리게 뛰면(60회 미만, 서맥) 어지럽거나 쉽게 피곤하고 잠깐 쓰러질 때도 있다.

반면 맥박이 빠르게 뛰면(100회 이상, 빈맥) 가슴이 막 뛰다가도 괜찮아지거나 숨쉬기 힘든 증상이 반복된다.



부정맥을 방치하면 심장 내 혈전이 생겨 뇌졸중이나 심부전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평소 자신의 맥박이나 심장 박동 변화에 관심을 갖고 조금이라도 이상하다 싶으면 지체없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한다.


부정맥 예방 및 관리법


- 자료출처: 이대목동병원 부정맥 센터-



글 / 강명희 프리랜서 기자

출처 건강천사

https://blog.naver.com/nhicblog/220821989357



사상체질의학에서는 간,심,비,폐,신. 오장중 심장은 마음으로 봅니다

심장에서 마음을 만들어 내고 뇌는 정보와 기억을 저장하고

마음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현대인들에게 교감신경계와

중추신경계에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이 되며 면역저하를 가져옵니다




사상체질학적으로 자신의 체질에 맞는 식습관이 중요합니다

한의학에서는 이러한 부정맥 증상을

심계, 정충으로 진단하여 치료하고 있습니다.

부야한의원과 태양인이제마한의원에서는 체질개선치료를 통해

증상개선에 많은 도움이 되어 드리고 있습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