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더골프투어공식계정친구 7

즐거운 골프여행, 행복한 골프여행, 추억이 있는 골프여행

포스트 메뉴

드라이버의 지배자가 된다
골퍼들은 10~15야드의 거리 증대를 기대하며 상당수의 고액권을 내놓고 최첨단의 새로운 드라이버를 구입할 때가 있다. 하지만 아무리 비싼 클럽도 몇 가지 드라이버샷의 기본을 따르지 않으면 골퍼들이 기대하는 파워 증대를 가져다주지 못한다. 투자한 새 클럽으로 확실하게 최대의 거리 증대를 이룰 수 있는 세 가지의 핵심적 열쇠를 공개한다.

■셋업: 발사대를 구축한다
어드레스 때 척추를 타깃의 반대 방향으로 기울여서 오른어깨를 왼쪽보다 낮게 위치시키고 볼을 스윙의 최저점 바로 앞쪽, 즉 왼겨드랑이의 맞은편에 둔다. 이렇게 하면 볼을 업스윙 단계에서 맞힐 수 있어 드라이버에서 골퍼들이 원하는 최적의 높은 발사각도와 저스핀의 특성을 만들어낼 수 있다.
■백스윙: 최대로 틀어준다
백스윙 때 추가적인 속도 증대를 이루려면 손목을 꺾고 상체를 볼 뒤로 감아야 한다. 백스윙할 때는 오른손의 생명선을 바깥을 향해 왼엄지쪽으로 누르는 느낌으로 동작을 취한다. 이렇게 하면 자동으로 왼팔이 똑바로 펴지고, 그러면 스윙폭이 더 커지면서 클럽이 위로 꺾인다. 오른어깨를 오른귀 뒤로 트는 것으로 백스윙을 완료한다. 더 많이 틀수록 거리 또한 더 많이 늘어난다.

■다운스윙: 팔과 몸을 함께 움직인다
다운스윙 때 양팔의 동작 속도를 상체의 회전 속도에 맞춰 조화롭게 유지하는 느낌으로 스윙한다. 양팔이 너무 몸 뒤로 쳐지거나 몸을 앞질러 나가면 볼이 옆으로 빗나가게 된다.
팔과 몸을 하나의 단위처럼 조화롭게 움직이는 법을 익히려면 양겨드랑이 밑에 헤드커버를 끼우고 엉덩이 높이에서 엉덩이 높이까지 연습 스윙을 하면 된다. 양쪽의 헤드커버를 갈빗대에 붙여 원래의 자리에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
#골프레슨

#골프레슨

칩샷을 빠르게 멈추는 법

2005년 마스터스 마지막 라운드에서 1타 차로 선두를 달리고 있던 타이거 우즈가 파3 16번 홀에서 때린 티샷이 길게 왼쪽으로 빗나갔다.

칩샷을 마주하고 선 그는 홀의 왼쪽 6m 정도 지점을 겨냥하고 볼을 때렸다. 볼은 그 지점에서 곧바로 속도를 줄이고 멈추려고 하더니 방향을 오른쪽으로 틀어 서서히 경사면을 타고 홀쪽으로 내려갔다.

이어 약간 왼쪽으로 휘어지더니 홀 가장자리에서 잠시 멈췄다. 그 다음에는 홀 안으로 굴러 떨어져 우즈의 인생에서 가장 놀라운 버디 중 하나를 선물했다.타이거의 놀라운 샷과 같이 칩샷에 어느 정도의 제동력을 가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Copyright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