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코로나19가 불러온 사상 초유의 ‘통화정책’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등 야권에서는 ‘퍼주기’가 아니라 “법인세율 인하, 최저임금 인하, 주 52시간제 완화” 등으로 기업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지금이 ‘전시’란 걸 간과한 한가한 소리다. ㅣ 이종태 기자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