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시사인
친구 11,357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 시사 주간지 <시사IN>입니다

포스트 메뉴
코로나19가 불러온 사상 초유의 ‘통화정책’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등 야권에서는 ‘퍼주기’가 아니라 “법인세율 인하, 최저임금 인하, 주 52시간제 완화” 등으로 기업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지금이 ‘전시’란 걸 간과한 한가한 소리다. ㅣ 이종태 기자

‘비례 시장’ 열리자 난장판이 되었다

미래통합당은 ‘제도 해킹’을, 정의당은 정당에서 선거 기획사로 쪼그라드는 경로를, 민주당은 선거 기획사에서 ‘떴다방’으로 가는 경로를 보여줬다. ㅣ 천관율 기자

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