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제품에 디자인과 예술을 입혔더니…”

-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 디자이너 협업 제품 전시
- 아시아문화전당에서 24일까지…아트콜라보도 ‘관심’

‘중소기업 제품에 디자인, 예술을 입혔더니 명품의 향기가 …. ’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 산업화프로그램 ‘비즈니스라운지’에 전시된 디자인‧예술 콜라보 제품들이 관람객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측에 따르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오는 24일까지 진행되는 ‘비즈니스라운지’는 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산업화 촉진과 지역기업의 글로벌 마케팅을 지원하여 실질적인 경제적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비즈니스 전시 행사이다.

‘비즈니스라운지’는 ‘디자이노믹스(Designomics)’를 주제 아래 문화전당 내 문화창조원 5~6관에 광주산업화디자인프로젝트 수혜기업 제품 18개 품목을 비롯해 KOTRA 아트콜라보 제품 33개 품목, 부산디자인센터와 대구경북디자인센터 추천 제품관, 지역 중소기업 제품전시관, 전남도 산업관 등으로 꾸며졌다.

이 가운데 ‘광주산업화디자인프로젝트’의 디자인콜라보 전시(문화창조원 6관)와 KOTRA의 ‘아트콜라보’(문화창조원 5관) 전시가 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디자인콜라보 전시작품은 광주지역 10개 기업이 국내외 저명 디자이너들과 협업을 통해 탄생시킨 18개 품목.

㈜핸디스는 이탈리아 디자이너 알렉산드로 맨디니(Alessandro Mendini)가 제안하는 패턴디자인을 응용하여 화장품 파우치와 에코백을 선보였다. ㈜이노셈코리아는 프랑스 오딜 덱(Odile Decq)과 공동으로 감성을 앞세운 LED조명제품 ‘달빛의 돌(Moonlight Stone)’을 만들었다.

또, 가방 전문 제조업체인 ㈜루바니도 이탈리아 안나질리(Anna Gigli)의 동물시리즈를 담은 캐리어 등 가방시리즈 제품을, 한국스치로폴도 디자이너 최태옥(㈜디자인바이 대표)과 함께 유니크한 디자인의 유아용 의자를 각각 출시했다.

이 밖에 디케이㈜는 이탈리아 스테파노 지오반노니(Stefano Giovannoni)와 유니크한 컨셉과 스타일이 적용된 공기청정기 디자인을 제안하기도 했다.

문화창조원 5관에서는 33개 아트콜라보 작품을 전시, 관람객들에게 또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위니아글로벌테크는 황영성 화백과 손잡고 소주냉장고에 예술작품을 적용시켰다. 휴롬은 ‘비너스의 탄생(산드로 보티첼리)’, ‘아담의 창조(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 등 세계적인 명화를 적용한 원액기 제품을 선보였다.

코리아티엠티도 빈센트 반 고흐의 명화를 적용시킨 안경케이스를 선보였고, 오승윤 화백의 그림을 적용시킨 ㈜루바니의 여행용 캐리어도 눈길을 끌었다.

이 밖에 김영호, 민 율 등 국내외 작가와 밀레 작품 등 세계적인 명화를 입힌 포장류, 의류 및 잡화류 등 다양한 아트콜라보 제품들도 전시됐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관계자는 “디자인, 예술과 제품의 융합을 통해 소비자의 감성을 사로잡는 명품들이 탄생했다”면서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들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어, 디자인콜라보 제품은 광주디자인센터에서 상설 전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FUTURES(미래들)’이란 주제 아래 4개 본전시를 비롯해 △특별전 △특별프로젝트 △이벤트 등이 오는 10월 23일까지 광주비엔날레전시관 등에서 이어진다.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 #광주디자인비엔날레 #디자인비엔날레 #비엔날레 #아트콜라보 #비즈니스라운지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