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이데일리] 역세권도 역세권 나름…‘급행 vs일반’ 매매가 갈려

같은 지역 내 역세권이라도 급행 노선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집값이 갈리고 있다. 급행 노선을 이용하면 이동 시간이 많이 줄고 역 주변 편의 시설이 상대적으로 많아 일반행 노선만 있는 곳보다 집값 상승률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