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브라이튼 여의도친구 5,441

브라이튼은 여의도 MBC 이전부지에 건립하는 복합개발단지의 브랜드입니다.

포스트 메뉴
[매일경제]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텔 청약에 2만명 넘게 몰려

옛 MBC 부지에 들어서는 주상복합 중 먼저 분양에 나선 오피스텔 물량에 2만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렸다.

2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텔은 지난달 31일부터 이틀 간 총 849실에 대해 청약 접수를 받은 결과 2만2462명이 몰려 평균 26.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브라이튼 여의도 현장스케치

2019년 7월 26일 많은분들의 성원에 힘 입어 브라이튼 여의도가 오픈했습니다.

쏟아지는 장맛비와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주말 내내 견본주택에는 뜨거운 열기가 가득했습니다.
발디딜틈 없이 많은분들이 붐볐음에도 불구하고 질서정연하게 한분한분 배려해주신 덕분에 안전사고 없이 안전한 관람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뜨거운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리며,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견본주택 오픈 후 뜨거웠던 현장의 열기를 영상을 통해 느껴보세요!

브라이튼 여의도 분양가

[중앙일보] 여의도 파크원 바로옆 오피스텔 849실

여의도MBC부지복합개발PFV(신영·GS건설·NH투자증권)는 이달 중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31번지에 ‘브라이튼 여의도’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6층~지상 최고 49층 전용면적 84~136㎡ 아파트 454가구, 전용면적 29~59㎡ 오피스텔 849실, 오피스, 상업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공급물량은 오피스텔 849실이다.

[서울경제] '1%대 수익률' 상가 접고 4%대 오피스텔로 이동하나

3년여 만의 기준금리 인하로 부동산 시장에서도 조금이라도 높은 이자가 나올 만한 투자처를 찾는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에 따라 수익형 부동산 시장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수익형 상품도 투자수익률이 낮은 상가에서 그나마 높은 오피스텔로 옮겨가는 등 투자 쏠림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경제TV]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텔 분양...금리인하 수혜볼까

서울 여의도 옛 MBC 방송국 부지에 건설되는 복합단지 '브라이튼 여의도'의 오피스텔이 이달에 분양한다. 3년여 만의 기준금리 인하로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나오는 분양물량으로 결과가 주목된다.

[한국경제] 금리인하 덕 보나…오피스텔 투자 관심 '솔솔'

3년여 만의 기준금리 인하로 오피스텔과 ‘꼬마빌딩’ 등 수익형 부동산 시장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미국의 금리 인하와 한국은행의 하반기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면서 조금이라도 높은 이자가 나올 만한 투자처를 찾는 수요자가 늘고 있어서다. 전문가들은 진입장벽은 높지만 리스크가 낮은 역세권 오피스텔과 오피스 등으로의 ‘투자 쏠림’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강남 재건축은 내렸는데 여의도는 그대로…왜?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방침을 밝힌지 보름 이상이 지나 찾은 서울 여의도. 강남 재건축 아파트 호가가 수천만원 하락했다는 것과 달리 여의도 재건축 아파트값은 내려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내놨던 매물을 거둬들이는 집주인도 있었다.

[동아일보] 반경 1km ‘한강 생활권’ 단지…청약·시세 강세 지속

분양시장에서 ‘한강 생활권’ 단지들은 고가임에도 관심이 높다. 반경 1km 이내에 한강을 따라 조성된 다양한 녹지공간과 문화, 여가시설을 편리하게 누릴 수 있어서다. 또한 서울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한강과 인접한 단지들은 중심 업무지구와도 가깝게 위치해 편리한 이동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조선일보] 주요 건설사들, 홍보관 열어 인기 분양 상품 소개

'2019 대한민국 부동산 트렌드쇼'에 참가한 국내 주요 건설사들은 분양을 앞둔 서울 인기 지역 아파트와 오피스텔, 수도권 대규모 아파트 등 다양한 주거 상품을 소개한다. 직접 개별 홍보관이나 모델하우스를 가지 않아도 업체별 부스에서 자세한 상품 설명을 들을 수 있다.

GS건설은 서울 여의도 옛 MBC 부지에서 추진해 이달 분양을 시작하는 복합단지 '브라이튼 여의도(849실)'의 주거용 오피스텔을 소개한다.

[동아일보] 다시 여의도… 新주거 중심지로 뜬다

경기 악화로 오피스텔 시장이 고전을 면치 못하면서 역세권, 복합단지, 브랜드 등 세 가지 조건을 갖춘 ‘똘똘한 한 실’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옛 MBC 부지에 들어서는 ‘브라이튼 여의도’ 역시 이 세 가지 조건을 모두 갖춰 7월 분양을 앞두고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조선일보] 여의도 한복판, 3박자 갖춘 오피스텔

서울 여의도 한복판에 들어서는 초고층 복합단지 '브라이튼 여의도'의 주거용 오피스텔이 이달 분양을 시작한다.

신영·GS건설·NH투자증권으로 구성된 '여의도MBC부지복합개발PFV'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31번지 옛 MBC 부지에 조성하는 복합단지 '브라이튼 여의도'의 주거용 오피스텔 모델하우스를 이달 중 열고 분양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머니S] 청약통장이 필요없다고?… ‘유주택자·낮은 가점자’ 틈새 주거상품 각광

청약통장 없이 분양 받을 수 있는 틈새 주거상품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청약 자격조건이 까다로워지면서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틈새 주거 상품이 반사이익을 얻는 분위기다.

유주택자나 청약 가점이 낮은 수요자들이 청약통장을 아끼면서 내 집 마련에 나설 수 있어 이목이 집중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아주경제] 오피스텔도 미세먼지 잡자 "1~2인 가구도 쾌적한 주거환경 누려볼까"

최근 미세먼지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오피스텔에도 미세먼지 저감시스템이 적용돼 눈길을 끌고 있다. 젊은 1~2인 가구를 중심으로 쾌적한 주거환경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건설사들이 오피스텔에도 미세먼지 저감시스템 적용에 나서고 있다.

[국토일보] 오피스텔도 미세먼지 저감시스템 적용 속도낸다

최근 미세먼지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오피스텔에도 미세먼지 저감시스템이 적용돼 눈길을 끌고 있다. 1~2인 가구 중심으로 쾌적한 주거환경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건설사들도 이에 발맞춰 아파트뿐 아니라 오피스텔에도 미세먼지 저감시스템 적용에 나서고 있다.

[이데일리] 역세권도 역세권 나름…‘급행 vs일반’ 매매가 갈려

같은 지역 내 역세권이라도 급행 노선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집값이 갈리고 있다. 급행 노선을 이용하면 이동 시간이 많이 줄고 역 주변 편의 시설이 상대적으로 많아 일반행 노선만 있는 곳보다 집값 상승률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헤럴드경제] 소형 아파트 희소지역, 빈자리 꿰차는 ‘주거용 오피스텔’

최근 소형 아파트가 희소한 지역 내에서 주거용 오피스텔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와 가구원 수의 감소로 소형 주거시설에 대한 수요는 증가하는 가운데 소형 매물이 없거나 오래돼 주거 편의성이 떨어지다 보니 신축 주거용 오피스텔로 관심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이에 분양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으며 프리미엄도 붙어 거래되고 있는 상황이다.

[리얼캐스트] 아파트보다 더 잘나가는 마천루 오피스텔 5선

오피스텔은 설령 주거용이라고 하더라도 아파트에 언제나 ‘한 수 밀리는’ 주거시설로 인식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아파트에 비해 전용률이 낮고 상대적으로 관리비가 높게 책정되는 등의 단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초고층 대단지 오피스텔이라면 얘기는 다소 달라집니다. 아파트가 들어서기는 어려운 초역세권 인프라에, 높이 제한에서 자유로운 상업지구라는 이점으로 건립된 ‘마천루 오피스텔’은 생활편의성과 뛰어난 조망권 등을 기반으로 지역 내 랜드마크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경우가 많아서입니다.

[매일경제] 중소형 평면 `특화 설계`로 몸값 나뉜다

최근 건설사간 중소형 평면특화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중소형 평면에 넓은 서비스면적을 제공하거나, 방 공간을 늘려 대형 평면 못지않은 공간들을 설계해 선보이고 있다. 다양한 수납공간 조성도 빼놓을 수 없다.

[이데일리] "튀어야 산다"… 톡톡 튀는 분양시장 '작명 마케팅' 활발

‘잘 지은 이름 하나 열 광고 안 부럽다’

최근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작명 마케팅’이 활발하다. 아파트 특징과 장점을 잘 설명한 단지명은 다른 단지와 차별화가 가능한데다 수요자들의 눈길을 확 사로잡아 청약 흥행으로 연결되는 경우가 많아서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분양 시장에서 단지의 특성을 드러낼 수 있는 펫네임을 붙이거나 역 이름을 넣어 편의성을 강조하는 분양 아파트 단지명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로딩중입니다.